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경찰, 유튜버 성추행·사진 유포 수사

    유튜버 양예원씨 "피팅모델 알바 때 의상 강요, 손해배상 협박" 주장

    (사진=페이스북 캡쳐)
    유튜버와 배우지망생이 피팅 모델 촬영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다고 고소한 사건을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튜버 양예원씨와 배우지망생인 이소윤씨에게서 관련 사진이 유포됐다는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양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3년 전 배우를 꿈꾸며 공부하던 중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해 '실장님'을 만났다"며 "촬영을 시작하러 갔는데 남자 20명 정도가 카메라를 들고 있었고 포르노에나 나올법한 옷을 의상이라고 주며 갈아입고 나오라더라"고 말했다.

    양씨는 이를 거부하자 '실장'으로부터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라거나 "아는 PD와 감독들에게 말해 배우 데뷔도 못 하게 만들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자세를 잡아주겠다며 여러 사람이 번갈아 신체 부위를 만졌고, 다음 촬영을 거부하자 재차 협박을 당했다는 것이다.

    지난 5월 한 음란 사이트에 해당 사진이 올라오면서 사람들로부터 온갖 비난의 메시지를 받았다고 양씨는 설명했다.

    이씨도 SNS를 통해 "당시 이 일을 신고하거나 누군가에게 말을 하기는 너무 수치스럽고 무섭고 창피했다"면서도 "사진이 음란 사이트에 올라온 걸 알게 됐고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 용기를 냈다"고 했다.

    경찰은 "우선 고소인 조사를 통해 상세한 진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