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카이스트 '무학과' 융합기초학부 도입… 융합형 인재 육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카이스트 '무학과' 융합기초학부 도입… 융합형 인재 육성

    카이스트(KAIST)가 내년 정원 50명 규모의 무(無)학과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학생의 적성과 흥미, 진로 계획에 따라 맞춤형 교육을 지원, '융합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제2차 과학기술원 4차인재위원회'를 열고 4대 과학기술원과 포스텍(POSTECH)의 '무(無)전공·무학과 제도 도입'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카이스트 무학과 제도인 '융합기초학부' 대상은 올해 신입생들로, 이들이 2학년이 될 때 희망자에 한해 이론과 세미나, 실험, 연구, 인턴십을 연계하는 새로운 교육 과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포스텍은 입학 뒤 3학기까지 학과를 알아볼 기회를 주고, 희망자에 한해 졸업할 때까지 학과나 학부 없이 수업을 듣는 '무은재(無垠齋) 새내기학부' 운영 계획을 내놨다. 무은재는 김호길 초대총장의 호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무전공 입학에서 융합전공 졸업까지 연속성을 지닌 5단계 모듈형 프로젝트 계획을 발표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학생들이 다른 학과 수업을 들을 때 부담을 줄일 수 있게, 평가 방식 및 학점 제도를 일부 변경할 방침이다.

    이미 무학과 단일학부를 운영하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이 과정의 장점과 개선 방안을 다른 대학에 소개했다.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원과 포스텍의 무학과 무전공 제도 도입으로 융합형 인재가 내년부터 매년 1천여 명씩 양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4차인재위원회는 과학기술원의 인재양성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2월 발족한 위원회로, 과기정통부와 4대 과학기술원·포스텍 관계자, 산·학 전문가 등 20여 명으로 구성돼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