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방부 "맥스선더 훈련에 B-52 폭격기 참여 안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국방부 "맥스선더 훈련에 B-52 폭격기 참여 안해"

    뉴스듣기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미국 국방부가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에 B-52 전략폭격기가 참가할 계획이 없었다고 밝힌 가운데 국방부도 B-52의 훈련 불참 사실을 재차 확인했다.

    이진우 국방부 공보과장(대령)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맥스선더 훈련은 전투조종사 기량 향상을 위한 훈련"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B-52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B-52가 당초에는 훈련에 참여하기로 했다가 최근 북한이 반발하는 상황을 감안한 것 아니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하고 "저희가 훈련계획을 자세하게 공개하지는 않는다. 계속 말씀드리지만 맥스선더 훈련에는 B-52가 포함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도 현지시간으로 16일 한국이 미국에 B-52 폭격기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않도록 요청했다는 보도에 대한 미국의 소리 논평 요청에 대해 "B-52는 맥스선더에 참가할 계획이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는 16일 국회 강연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국방부와 군은 그동안 맥스선더 훈련에 B-52 폭격기가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아니다'라고 확인하지 않았으며 북한이 전략자산이 참가하는 이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중단한 뒤인 16일에서야 B-52가 참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