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스코 회장 후보, 사내·외에서 20여명 발굴키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포스코 회장 후보, 사내·외에서 20여명 발굴키로

    뉴스듣기

    이달 중 후보군 확정, 6월 중 후임 결정

    포스코 포항본사 전경. (사진=자료사진)
    포스코는 권오준 회장의 중도하차에 따른 후임 회장 선임과 관련, 회사 안팎에서 각각 10여명씩 모두 20여명의 후보군을 발굴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17일 외부 CEO 후보 발굴을 위해 국내외 서치펌 7개사와 0.5% 이상 지분을 보유한 30여개 주주사로부터 후보 추천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 외부 후보군은 10여명 규모로 예상되며, 내부 후보군도 최근 포스코그룹에 합류한 일부 임원급 인사를 포함해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규정에 따라 'CEO승계카운슬'을 운영 중이며 3차례 회의를 거쳐 이달 말까지 외부 후보군을 확정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10개 이상의 국내외 서치펌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고 이 가운데 7개 서치펌으로부터 후보 추천 의사를 확인했다.

    이와 함께 CEO승계카운슬 위원들도 0.5% 이상 포스코 주식을 보유한 30여개 기관에도 주주의 이익을 잘 대변할 수 있는 외부 CEO 후보 추천을 요청해놓은 상태다.

    위원들은 또 직원 대의기구인 노경협의회와 퇴직임원 모임인 중우회와도 만남을 갖고 조언을 들었으며 필요하다면 직접 후보 추천도 받기로 했다.

    다만 노경협의회는 직원들이 후보를 추천하는 것에 대한 부작용을 우려해 후보 추천 대신 직원들이 원하는 CEO 역량을 카운슬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CEO승계카운슬은 지난달 말 1차 회의에서 권오준 회장이 공정성과 객관성 등을 이유로 불참 의사를 밝힘에 따라 2차 회의부터는 사외이사 5명만으로 운영되고 있다.

    사내외 후보가 확정되면 이후에는 사외이사 7명 전원으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위원회가 면접 등 심사 과정을 거쳐 이사회에 상정할 최종 후보 1명을 다음달 중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최종 후보를 인준할 임시주총은 기준일이 5월 31일로 정해짐에 따라 3개월 이내인 8월말 이전에 개최되게 된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