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주열 한은 총재, "앞으로 경제상황 낙관 어렵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이주열 한은 총재, "앞으로 경제상황 낙관 어렵다"

    뉴스듣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7일 "지난해 이후 우리 경제가 비교적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해오고 있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겠지만 대내외 여건이 만만치 않아 앞으로의 경제상황을 낙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부에서 열린 임지원 신임 금융통화위원 취임식에서 환영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의 경기상황에 대해 회복세라는 정부의 판단에 '침체국면의 초입 단계'라는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의 반박 등 경기논쟁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 총재는 "대외여건 중 몇 가지를 짚어보면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미중간 무역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여기에 일부 취약 신흥국의 금융불안이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우려가 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국내 경제여건과 관련해선 "고용상황이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점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행은 경기와 물가, 금융안정을 함께 지켜 나가야 하는 어려운 책무를 안고 있다"며 "이런 시기에 임 위원을 금통위원으로 맞게 돼 든든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지원 금통위원은 "20년간 시장에서 경제와 정책을 분석하고 예측하는 데 집중했는데 이런 경험이 앞으로 금통위에 건강하게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