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국방부 2022년까지 여성과장 2배로…11.5%→23%

    15개 핵심과제와 36개의 실행과제를 담은 '혁신 실행계획' 마련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실 모습. (사진=황진환 기자)
    국방부가 오는 2022년까지 공무원 과장직위 중 여성과장의 비율을 2배로 늘린다.

    국방부는 17일 국방운영과 낡은 관행 척결 등의 분야에서 15개 핵심과제와 36개의 실행과제를 담은 '혁신 실행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먼저 여성의 고위직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국방부 본부의 공무원 과장직위 중 여성과장 임용비율을 현재 11.5%에서 2022년까지 23%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현재 국방부에는 공무원을 보임할 수 있는 과장 자리가 52개로, 이 가운데 현재 여성과장은 6명에 불과하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여군 간부 선발 비중을 올해 5.5%(1만여 명)에서 2022년 8.8%(1만 7천여 명)로 늘리고, 여군이 본연의 임무에 집중하도록 근무 여건도 개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현재 124개인 군 어린이집을 2021년까지 172개로 늘리기로 했으며 올해부터 전 부대 전수조사를 통해 개선이 필요한 여군 시설 수요를 파악하고, 생활관과 훈련장 내에 여군 편의시설을 우선 확충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도 성고충 전문상담관을 올해 44명으로 두배 늘리고 예산도 14억5천만원을 책정했으며 2021년까지 전 장병 대상 성폭력 예방을 위한 전담기구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청년장병 취업활동 지원, 여군 근무 여건 조성, 장병 인권보호,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군사 시설 조성 등에 예산 배정을 확대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또 장병 진로도움 교육과 취업상담 확대를 위해 올해 10억5천만원을 신규 편성했다.

    국방부 서주석 차관은 "혁신은 국방개혁과 함께 국민들의 요구이자 시대적인 흐름"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이끌어내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