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경필 담대한 대북공약 "신(新) 유라시아 시대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남경필 담대한 대북공약 "신(新) 유라시아 시대 추진"

    뉴스듣기

    "北 CVID 이행 시 4차 산업 중심 테크노밸리 조성"

    17일 오전 경기 수원 장안구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신 유라시아 시대 공약을 발표하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사진=남경필 캠프 제공)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7일 "접경지역인 경기도의 남북교류협력 추진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신(新) 유라시아 시대'라고 명명한 대북공약을 내놓았다.

    남 지사는 "한반도 평화정착은 지난한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을 예상된다"면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전제로 기존의 개성공단으로 대표되는 노동집약적 경제협력이 아닌 4차 산업 중심의 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 담대한 구상"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그러면서 "접경지역인 경기도의 남북교류협력 추진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북한의 개방으로 남북교류가 활성화되면 경기북부는 대북 경제문화교류의 중심으로 새로운 성장의 거점으로 발전하는 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후보는 이어 "핵 없는 북한과 평화체제 구축을 전제로 정부와 혼연일체가 돼 한반도경제권의 초석을 놓고 남북의 공동번영을 선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한 공약으로 ▲통일경제특구 및 초국경도시 조성 ▲고양·양주 등 평화테크노밸리 조성 ▲2030 파주엑스포 유치 및 공동개최 추진 등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통일 대한민국을 겨냥한 환서해경제협력벨트 건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남 지사는 이를 위해 남북의 서해안을 따라 수도권, 개성공단, 평양·남포, 신의주 연결하는 서해안경제협력벨트 건설하기로 했다.

    또 서울~평양~신의주~베이징을 오고가는 고속 교통망 건설, 경의선~중국횡단철도(TCR) 건설을 통한 유라시아 대륙으로 진출 등의 구상을 내놓았다.

    경기북부 발전 전략의 일환으로 읽혀지는 접경지역평화벨트 건설을 위해 ▲DMZ 생태, 환경, 평화, 관광벨트 조성 ▲임진각·평화누리 통합개발 ▲미군반환공여지 캠프 그리브스 관광자원화 ▲문화교류센터 구축 등의 계획도 밝혔다.

    남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신(新) 경제지도 구상과 연계해 환서해경제협력벨트와 접경지역평화벨트 조성에 경기도가 앞장서겠다"며 "첨단테크노밸리 조성, 투자 및 기업 유치, 교통 인프라 확충, 규제 개선 등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남 후보는 이어 "남북 지자체간 교류와 접경지역 교류협력 사업을 확대해 사회통합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