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 매체, 북한참관단 시진핑 주석 면담 일제히 보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북 매체, 북한참관단 시진핑 주석 면담 일제히 보도

    뉴스듣기

    참관단은 모든 시도위원장으로 구성…미국 향한 견제구 분석도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박태성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중국 참관단은 시·도당 위원장 전원으로 구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시진핑 중국국가 주석은 16일 북한 우호참관단을 면담하고 양국 우호협력 발전을 강조하는 한편 북미대화, 한반도 비핵화 실현, 북한경제의 발전·민생개선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북한이 중국에 보낸 '친선참관단'이 시진핑 주석을 만나 환대를 받았다고 17일 일제히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은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박태성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노동당 친선참관단이 16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시진핑 동지와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노동당 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 시진핑 동지에게 보내는 따뜻한 인사를 박태성 동지가 정중히 전하였다. 시진핑 동지는 깊은 사의를 표했다"고 전하며 시 주석이 중국방문단을 환영했다고 보도했다.

    또 "시 주석이 김정은 동지께서 당 제7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제시하신데 대하여 중국도 높이 찬양한다"며 "북중이 국가 건설에서의 경험을 교류하고 단결을 강화하여 두 나라 사회주의 위업을 공동으로 추동할 것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참관단장 박 부위원장은 "이번 방문이 전통적인 북중 친선을 더욱 공고히 하고 발전시키는데 적극 기여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북중) 두 당 최고 영도자들께서 이룩한 합의를 실천에 옮기기 위해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은 담화가 시종 동지적이며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언급하며 북중간 돈독한 사이를 강조하고 있다.

    중국 관영 CCTV도 16일 시진핑 주석이 박태성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우호참관단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번에 북한의 시.도위원장 전원이 방중한 것은 나와 김정은 위원장이 두 번의 회담에서 달성한 중요한 공동 인식을 실현하는 구체적인 조치"라고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