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바웃타임' 측 성추행 혐의 배우 이서원 하차 결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어바웃타임' 측 성추행 혐의 배우 이서원 하차 결정

    뉴스듣기

    "대체 배우로 재촬영 진행 예정 … 방송일정엔 차질 없어"

    배우 이서원의 '어바웃타임' 캐릭터 포스터. (제공 사진)
    드라마 '어바웃타임' 측이 성추행 및 협박 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서원 씨의 하차를 결정했다.

    16일 밤 tvN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어바웃타임)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제작진은 오늘(16일, 수)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고, 내부 논의를 통해 이 씨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씨는 극중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연출자 역할로 출연하며, 주인공들의 스토리와는 별도의 서브 스토리를 담당하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는 않다"고 했다.

    아울러 "그러나, 서브 스토리이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로 그려지기 때문에 스토리 자체를 삭제할 수는 없어 다른 배우로 대체해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또 "'어바웃타임'은 지난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해 방송 분량을 여유 있게 확보한 상황이라, 해당 씬을 재촬영하더라도 방송일정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제작진은 향후 드라마 제작이 원만히 진행되고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씨는 극중 본인도 납득 안 되는 사랑이 시작된 남자'이자 '어른 아이'인 천재 뮤지컬 감독 조재유 역할을 맡았다.

    한편 이 씨는 지난달 8일 동료 여성 연예인 A씨를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 씨가 혐의를 부인했지만 에 관련자 진술 등 수사결과를 종합해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해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