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기부, '소셜벤처' 투자펀드 조성해 청년 일자리 만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중기부, '소셜벤처' 투자펀드 조성해 청년 일자리 만든다

    뉴스듣기

    정부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 1천2백억원 규모의 소셜 임팩트투자 펀드를 조성하는 등 소셜벤처 기업을 적극 육성해 나가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6일 제6차 일자리위원회를 개최해 이런 내용의 소셜벤처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발표했다.

    중기부는 특히 우수 소셜벤처 청년창업가를 발굴해 최대 1억원의 창업 사업화 비용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운용성과를 반영해 소셜 임팩트투자 펀드 조성규모를 2022년까지 5천억원으로 늘리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이번 대책에는 서울 성수동 일대를 소셜벤처 창업.성장 및 성공사례 창출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안도 담겨 있다.

    중기부는 소셜벤처 활성화 방안이 추진되면 내년에 청년 일자리 2천개를 포함해 2천5백개의 일자리가 만들어 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중기부는 현재 소셜 벤처기업이 500여개 정도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셜벤처 육성사업을 통해 360여개 기업이 추가로 창업할 것으로 중기부는 내다봤다.

    소셜벤처는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을 말한다. 중기부는 기존 벤처기업 및 사회적 기업과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소셜벤처기업은 벤처기업과 사회적 기업과 달리 법적 정의가 마련돼 있지 않다. 소셜벤처기업이 추구하는 가치도 벤처와 사회적 기업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평가다.

    이 때문에 업계 일각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소셜벤처 육성 정책이 제대로 효과를 볼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날 중소벤처기업부는 개인투자조합에 출자하는 민간주도의 엔젤모펀드 도입 방안도 내놨다.

    중기부는 또 개인투자 활성화를 위한 규제 완화 및 세제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역투자 확대와 네트워크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