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선관위, 한국당 '드루킹 여론조사' 경고조치

    민주당 "불법 ARS, 홍준표 사과하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자유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의 드루킹 사건 관련 여론조사에 대해 경고 조치한 것으로 16일 뒤늦게 알려졌다. 선관위는 15일 해당 여론조사를 기획하고 실시한 여의도연구원 책임자에게 '공명선거 협조요청' 공문을 보냈다.

    선관위가 문제 삼은 여론조사 문항은 '평창올림픽 기사 댓글에 대해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여당은 수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실제 수사 과정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댓글을 조작한 드루킹이라는 인물이 민주당원으로 밝혀졌고 보안성 높은 메신저로 여당 현역의원과 대화를 한 사실이 공개되는 등 파장이 확산하고 있다'는 구절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여론조사를 할 때 특정 후보나 정당에 편향되게 하면 안 되지만 여의도연구원 여론조사에선 그러한 성격의 어휘나 문장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선관위 경고조치에 대해 최초 불법 의혹을 제기했던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드루킹 사건을 확대‧과장‧왜곡하고자 불법 ARS 여론조사를 벌인 행태가 만천하에 드러났다. 이는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