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상장사협의회, "행동주의 펀드 대기업 경영권 위협…방어책 도입 시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상장사협의회, "행동주의 펀드 대기업 경영권 위협…방어책 도입 시급"

    뉴스듣기

    "'차등의결권 주식', '포이즌 필' 등 선진국 수준 경영권 방어수단 필요"

    미국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 입장을 밝힌 가운데 국내 상장사를 대표하는 두 단체가 새로운 기업 경영권 방어 수단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한국상장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는 16일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장사들이 지속 가능성과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자발적으로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있지만 일부 행동주의 펀드가 경영간섭과 경영권 위협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협회 측은 "차등의결권 주식이나 포이즌 필(Poison Pill) 등 세계 주요국에서 이미 보편화한 경영권 방어 수단을 우리 기업도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의 도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차등의결권 제도는 일반 주식보다 의결권을 높인 주식으로 최대 주주가 경영권을 방어하는 제도이며, 포이즌 필은 적대적 인수·합병(M&A)이나 경영권 침해 시도가 있을 경우 기존 주주에게 시가보다 저렴한 가격에 지분을 매입할 권리를 부여하는 제도다.

    두 협회는 2003년 SK에 대한 소버린의 공격을 시작으로 2015년에는 삼성그룹에 대한 엘리엇의 공격이 있었고, 이번에는 현대차그룹이 공격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과거 SK와 KT&G 두 사례에서만 주주 행동주의 펀드가 1년 남짓한 기간에 약 1조500억원대의 차익을 실현하고 철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현대차그룹에 대한 이번 공격은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선 노력에 대해 정책 당국도 긍정적인 평가를 하는 상황에서 벌어진 것이라 충격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그러면서 "감사 선임시 대주주의 의결권을 3%로 제한하는 현행 제도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규제로, 조속히 폐지돼야 한다"며 "폐지가 어렵다면 적어도 사회 통념상 소액주주로 볼 수 없는 주주는 대주주와 동일한 의결권 제한을 둬 역차별적 요소를 없애야 한다"고 요구했다.

    양 협회는 또 "상장회사가 투자자와 함께 성장하고 일자리 창출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을 감안할 때 지금과 같은 상시적인 경영권 위험은 국가 경제에 큰 걸림돌"이라며 "선진국 수준의 경영권 방어수단 도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