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동연 "남북 경협 본격화 대비 중…기재부 중심돼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동연 "남북 경협 본격화 대비 중…기재부 중심돼야"

    "속도 조절로 여건 성숙 기다려야"…"최저임금 인상 고용에 영향 있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경과 관련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과는 16일 정부가 남북 경제협력의 본격화를 대비한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출석해 "북한과의 경제협력에 대해서는 과거의 예를 볼 때 기재부를 중심으로 한 경제부처가 준비해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협의와 동의가 필요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종적, 횡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종적으로 가능한 사업분야는 사회간접자본(SOC), 의료이며 횡적으로는 정부, 민간, 국제기구, 다른 나라와 할 수 있는 일 등 여러 경우의 수에 따른 준비를 꼼꼼하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여건이 성숙돼 남북 간 경제협력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남북의 자원을 공동으로 활용하는 것은 보완적인 관계가 될 수 있고 북한도 여러 국내 총수요를 해결하는 입장에서 긍정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너무 성급하게 볼 문제가 아니라 여건이 성숙해져야 한다"며 "지금 가해져 있는 국제사회의 경제제재가 어떤 식으로 전개될 것인지 등 경우의 수가 많다"고 말해 조심스러운 접근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최저임금과 관련해서는 최근의 고용상황에 영향을 미쳤다며 기존과 다른 해석을 내놨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의 인상이 고용에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서가 나오기에는 아직 시간이 짧다"면서도 "개인적으로는 고용과 임금에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연구소에서 지난 2~3개월을 살펴봤을 때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는 못했다고 한다"며 "통계적으로는 그렇지만 경험과 직관으로는 그럴(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언급했다.

    다만 "최저임금의 인상을 통해 양극화 등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경제를 이어갈 수 있다"며 "부작용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