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한 "리비아식 핵포기? 트럼프, 볼튼 말따르면 무참히 실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북한 "리비아식 핵포기? 트럼프, 볼튼 말따르면 무참히 실패"

    뉴스듣기

    "볼튼은 사이비 우국지사" 강력 성토하며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경고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 (사진=자료사진)
    북한이 일방적으로 핵포기를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도 다시 고려하겠다고 미국을 향해 강경한 메시지를 발표했다.

    특히 리비아식 핵포기 방식을 거론한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적시하며 강하게 성토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6일 발표한 담화에서 "자신들의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으며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계관 부상은 "조미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튀여 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국무성 고위 관리들이 '선 핵포기, 후 보상' 과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핵·미사일·생화학무기의 완전폐기'니 하는 주장들을 거리낌없이 쏟아내고 있다는 것이다.

    김 부상은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존엄높은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볼튼이 어떤자인가를 명백히 밝힌바 있으며 지금도 그에 대한 거부감을 숨기지 않는다"며 볼튼에게 강한 적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기간 조미대화가 진행될때마다 볼튼과 같은 자들때문에 우여곡절을 겪었던 과거사를 망각하고 리비아 핵포기 방식 등 사이비 '우국지사'들의 말을 따른다면 앞으로 조미수뇌회담을 비롯한 전반적인 조미관계 전망이 어떻게 되리라는 것은 불보듯 명백하다"고 성토했다.

    이어 김 부상은 "미국이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있는데 우리는 언제한번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전임자들의 전철을 답습한다면 이전 대통령들이 이룩하지 못한 최상의 성과물을 내려던 초심과는 정반대로 역대 대통령들보다 더 무참하게 실패한 대통령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계관 부상은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갖고 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지만,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다가오는 조미(북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