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한미 "맥스선더 훈련 예정대로 실시"

    뉴스듣기

    송영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회동

    국방부는 16일 맥스선더 훈련은 계획된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한미간 이견은 없다"며 "맥스선더 훈련은 조종사 기량 향상을 위한 것으로 작전계획 시행이나 공격훈련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또 "F-22는 지난해 비질런트에이스 훈련에도 왔었고 이를 포함해 훈련에 참가하는 기종과 국가는 매년 변화돼 왔다"고 밝혔다.

    한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전 8시쯤 국방부 청사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긴급회동하고, 북한 발표 의도와 앞으로 예상되는 사태 추이 등과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송 장관과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오전 40여분간 회동하고서 이달 11일 시작된 맥스선더 훈련은 연례적인 방어 훈련이므로 오는 25일까지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2009년부터 연례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맥스선더는 우리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 7공군 사령부가 주관하는 연합훈련으로 우리 공군 전투기 F-15K와 미 공군 F-22, F-16 전투기를 비롯한 항공기 100여 대가 참가하고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