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영무,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긴급회동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송영무,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긴급회동

    뉴스듣기

    전략자산 B-52 폭격기 불참 가능성… 맥스선더 훈련은 예정대로 실시될 듯

    송영무 국방부 장관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북한이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16일 고위급회담을 취소한 것과 관련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이날 오전 긴급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송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리는 '아시안 리더십 컨퍼런스'에 참가할 예정이었다가 일정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송장관과 부룩스 사령관은 이미 진행 중인 맥스선더 훈련과 남북고위급회담 연기가 한반도 정세에 미치는 영향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미 연합훈련에 참여하는 미군 자산에 대해서도 협의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일각에서는 B-52 폭격기를 이번 훈련에서 제외시킬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핵무기를 장작할 수 있어 전략자산으로 분류되는 B-52 폭격기는 아직 한반도에 출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 관계자는 "B-52는 공중훈련에 잘 참여한 적이 없다"며 "훈련 참가여부를 확인해 줄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훈련에는 F-22 스텔스 전투기 8대와 F-15K 전투기 등 100여 대의 양국 공군 전력이 참가했다.

    최강의 스텔스기로 불리는 F-22 8대가 훈련에 참가해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지만 전체 훈련 규모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F-22는 북한군의 레이더망을 뚫고 들어가 핵과 미사일 기지 등 핵심 시설을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는 최강의 스텔스기로 꼽힌다.

    공대공 미사일을 장착하고 최고속력 마하 2.5로 비행하며, 작전반경이 2천177㎞에 달한다.

    군은 맥스선더 훈련 자체는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맥스선더 훈련 일정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 7공군사령부가 주관하는 맥스선더 훈련은 매년 5월 실시돼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