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올해들어 농식품 수출액 사상 최대

    올해들어 4월까지 22억 4300만 달러…신선농산물 수출 견인

    (사진=자료사진)
    올해들어 지난 4월까지 농식품 수출액이 22억 43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올해들어 지난 4월까지 농식품 수출액은 22억 43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7%인 6000만 달러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들어 지난 4월까지 농식품 수출액은 수출 실적 집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4월 수출액도 5억 9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농식품 수출이 증가한 것은 신선농산물 역대 최대 수출과 아세안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수요층 확대, 중국시장의 회복세인 것으로 분석됐다.

    신선농산물 수출액은 4억 2100만 달러(29%↑)로 인삼류(39%)와 과실류(25%)가 수출을 견인했다.

    또 신선농산물 최대 시장인 일본에서는 인삼음료, 파프리카, 김치, 토마토 등 신선농산물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6% 증가했다.

    아세안 시장은 지난 1월 이후 제1의 농식품 수출시장을 계속 유지하고 있으며 수출액이 4억 7400만 달러(18.6%↑)로 가파른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중국 수출은 지난해 4월 사드사태 이후 지속적으로 두 자릿 수 감소세였으나 지난 4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30% 증가하면서 4월 누계 기준으로 농식품 수출 감소폭이 한 자릿수(△5.5%)로 줄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선농산물 수출 증가 추세가 유지되도록 시장개척활동 지원, 현지 물류시스템 개선 등 수출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