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무리 수난시대' 43살 소방수 임창용이 던진 메시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마무리 수난시대' 43살 소방수 임창용이 던진 메시지

    뉴스듣기

    '창용불패 부활?' KIA 임창용이 15일 넥센과 원정에서 2-1로 앞선 9회말 등판해 혼신의 힘을 다해 투구하고 있다.(고척=KIA)
    KIA의 새 마무리 임창용이 또 다시 역대 최고령 세이브 기록을 경신했다. 최근 블론세이브가 잇따르는 KBO 리그에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임창용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넥센과 원정에서 2-1로 앞선 9회말 등판해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1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 1개씩을 내줬지만 삼진 2개를 솎아내며 세이브를 따냈다.

    만 41세 11개월 11일, 역대 최고령 세이브 기록을 새로 썼다. 지난 13일 삼성과 대구 원정에서 1이닝 무실점 역투로 자신이 세운 만 41세 11개월 9일 기록을 이틀 더 늘린 것이다. 당시 임창용은 8-7로 앞선 9회말 등판해 3루수 실책 등의 악재에도 승리를 지켜냈다.

    최근 블론세이브가 속출하는 KBO 리그에서 최고령 마무리의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올 시즌 KBO 리그는 15일까지 61개가 나왔다. 이런 페이스라면 역대 최초 200개를 넘길 전망이다. 지금까지는 지난해 174개가 최다였다.

    임창용이 최고령 세이브를 세운 이날도 블론세이브가 잇따랐다. NC 마무리 이민호가 롯데와 홈 경기에서 3-1로 앞선 무사 1루에서 등판했지만 2점 차를 지키지 못했다. 결국 NC는 연장 10회 끝에 3-5로 졌다. SK 마무리 박정배도 두산과 홈 경기에서 4-3으로 앞선 9회말 동점에 끝내기 홈런까지 맞았다.

    KIA 역시 불펜 때문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 마무리 김세현이 리그 최다인 블론세이브 4개, 평균자책점(ERA) 9.24의 부진으로 2군에 내려가 있다. 이런 가운데 임창용이 팀의 뒷문을 책임지고 있다.

    '역대 최고령' KIA 임창용이 13일 삼성과 대구 원정에서 8-7, 1점 차 승리를 지켜내며 역대 최고령 세이브 신기록을 세운 뒤 포수 김민식과 악수를 나누는 모습.(자료사진=KIA)
    물론 임창용은 마무리 경험이 풍부한 선수다. 한국과 일본 최고 소방수로 군림했고, 미국 메이저리그까지 진출했다. KBO 리그 통산 256세이브, 일본에서 128세이브를 거뒀다.

    다만 지난해 합류한 2016년 세이브왕(36개) 김세현에게 마무리 자리를 양보하고 필승조로 활약했다. 올해도 임창용은 마무리가 아닌 불펜으로 시작했다. 그러나 KIA의 위기 상황에서 다시 팀 수호신의 중책을 맡았다.

    더 의미가 있는 것은 여전한 구위를 뽐내고 있기 때문이다. 임창용은 최근에도 최고 시속 150km 안팎의 뱀직구를 던진다. 한국 나이로 43살이 믿기 힘들 정도다.

    올 시즌 성적은 16경기 2세이브 4홀드 ERA 2.12. 피안타율은 1할4푼5리, 이닝당 출루허용은 1.00밖에 되지 않는다. 물론 블론세이브도 2개가 있지만 현재 KIA에서 가장 믿을 만한 불펜이다.

    최고의 마무리로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임창용. 선수 생활의 마무리를 생각할 시점에서 여전히 건재를 과시하며 KBO 리그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