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두산·SK, 선두권 자격 증명한 '호수비 열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두산·SK, 선두권 자격 증명한 '호수비 열전'

    뉴스듣기

    만루 위기 넘긴 오재원…안타 2개 지운 로맥

    두산 베어스 오재원. (사진=두산 제공)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가 호수비 열전을 펼쳤다. 물샐틈없는 수비를 번갈아 펼치며 왜 자신들이 상위권에 포진해 있는지를 증명했다.

    15일 잠실구장에서는 두산과 SK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가 열렸다. 공동 선두에 올라있는 팀들의 대결로 관심은 뜨거웠다. 경기는 9회말 김재환의 끝내기 홈런이 터진 두산의 6-4 승리로 끝이 났다. 두산은 3연패를 마감하고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출발은 SK가 좋았다. 최정이 1회초에 시즌 18호 홈런을 터트리며 포문을 열었었다. 3회초에도 2점을 더 보태 3-0까지 달아났다.

    3회말 공격에서 한 점 따라붙은 두산은 6회말 양의지의 투런 홈런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SK는 3-3으로 맞선 9회초 만루 상황에서 몸에 한동민의 몸에 맞는 볼로 한 점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두산이 9회말 공격에서 4-4 동점을 만든 뒤 김재환의 끝내기 투런 홈런이 터지며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결과를 떠나 호수비 대결도 빛난 양 팀이다.

    두산 2루수 오재원은 3회초 1사 만루에서 투수 옆을 빠르게 빠져나가는 이재원의 타구를 몸을 날려 잡은 뒤 글러브 토스로 유격수 김재호에 연결했다. 공을 잡은 김재호는 2루 베이스를 밟은 뒤 1루에 던져 이닝을 매조졌다.

    빠졌다면 대량 실점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에서 오재원의 그림 같은 수비가 두산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선발 세스 후랭코프는 크게 환호하며 오재원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SK 와이번스 외국인 선수 제이미 로맥. (사진=SK 제공)
    SK 역시 화려한 수비로 두산의 기회를 무산시켰다.

    2루수 김성현은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큰 바운드로 투수 메릴 켈리의 키를 넘은 오재원의 타구를 재빨리 잡아 러닝 스로로 아웃을 만들어냈다.

    5회말에는 제이미 로맥이 호수비 바통을 이어받았다. 선두 타자 오재원의 빠른 타구가 1루 베이스에 붙은 상황. 로맥은 몸을 날려 공을 잡은 뒤 스스로 베이스를 밟았다. 놓쳤다면 장타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로맥의 빠른 판단이 이를 막아냈다.

    로맥은 후속타자 허경민의 빠른 타구도 곧바로 잡아내 켈리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두산의 안타 2개를 빼앗는 깔끔한 수비였다.

    중견수 노수광도 호수비 열전에 동참했다. 3-3으로 팽팽하게 맞선 6회말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최주환의 큼지막한 타구를 끝까지 따라가 가까스로 잡아냈다. 타구의 위치를 놓치지 않고 정확한 타이밍의 점프로 만든 호수비다.

    팬들의 탄성을 자아내는 호수비로 뜨거운 승부를 펼친 SK와 두산. 수비로 선두권 자격을 보여준 양 팀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