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쉼표가 없는 영화"…'독전' 신념 깃든 범죄물의 진화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쉼표가 없는 영화"…'독전' 신념 깃든 범죄물의 진화론

    뉴스듣기

    이해영 감독과 배우들이 나눈 '독전' 관전포인트

    (사진=영화 '독전' 스틸컷)
    그야말로 '독한' 배우와 감독의 열전이다. '독전'은 아시아 유령 마약 조직을 둘러싸고 경찰과 조직원들이 벌이는 '독한' 전쟁을 그린 영화. 국내 범죄물에서 찾아보기 쉽지 않은 '마약'이라는 소재를 다뤄 눈길을 모은다.

    1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시사회에는 이해영 감독과 배우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 등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진웅은 이번 영화에서 자신이 맡은 형사 원호의 심리를 따라가기 위해 노력했다. 원호는 영화 속에서 유령 마약 조직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건 인물이다.

    그는 "사실 모든 사람에게 선과 악이 공존하는 것 같다. 그렇게 표현하고자 어떤 기술을 써야겠다고 생각하지는 않고, 원호의 심리를 쫓아가보는 게 어떨까 싶었다. 시나리오의 이정표가 정확하다보니 재미있는 현상이 나타나더라"고 이야기했다.

    류준열은 이번 영화에서 조진웅과 호흡을 맞추며 많은 것들을 배웠다.

    그는 "작품을 하면서 배운다는 자세로 임하고 있다. 많은 작품을 하고픈 욕심도 있다. 조진웅 선배님은 너무나 많은 작품을 하면서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시는 선배님이라 어떻게 작품에 임해야 하는지를 배웠다"면서 "힘들 법도 한데 매 촬영 때마다 선배님의 모습을 보면 스스로 즐기고, 행복해 하는 게 느껴졌다. 내가 가야할 길의 큰 부분이 아닌가 싶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독전'은 이해영 감독의 전작인 '천하장사 마돈나',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과는 또 다른 질감의 작품이다. 이 감독은 이번 영화를 통해 스스로

    이해영 감독. (사진=영화 '독전' 현장 스틸컷)
    변화를 꿈꾸고 있었다.

    이 감독은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은 열망이 컸다. 쓰지 않은 뇌근육을 연출에 쓰고 싶었다. 그런 상황에서 '독전'의 연출 제안을 받았고, 큰 에너지가 안에서 생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영화 소재 상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이 나올 수도 있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독전'은 15세 관람가 판정을 받았다. 이 감독은 '자극을 위한 자극은 지양하겠다'는 마음가짐에 연출에 임했다고.

    그는 "관람 등급을 생각하며 편집한 적은 없다. 다만 내가 표현하고 싶은 만큼, 담고 싶은 만큼 충분히 담았다"면서 "자극을 위한 자극을 지양하려 했고, 강렬하지만 관객들이 편하게 볼 수 있는 정도의 균형을 맞추고 싶었다. 주인공 원호가 따라가는 주제가 권선징악으로 귀결되기도 해 이런 연출의도가 반영됐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독전'은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끊임없이 주고 받는 호흡으로 이뤄진다. 이들은 궁극적으로 각자의 신념대로, 하나의 목적을 향해 달려간다. 이것이 '독전'의 종착역인 셈이다.

    이해영 감독은 "영화의 영어 제목이 'Believer'다. 이것이 영화를 대변할 수 있는 키워드가 아닌가 싶다. 각각의 인물들은 신념을 가지고 있다. 인물들은 그 신념을 따라, 끝을 알거나 모르거나 관계없이 끝까지 간다"면서 "인물들이 굉장히 바쁘게 움직이는데 쉼표가 없는 게 이 영화의 의도였고, 쉴 새 없이 달리다 '이 정도까지 왔네'라고 생각하는 점에서 실제 '독전'의 메시지와 비슷하다"라고 연출로 담아낸 메시지를 전했다.

    '독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