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종교

    명성교회 세습 판결 안 하나 못 하나

    뉴스듣기

    예장통합총회 재판국, 5개월 동안 재판만.."하루빨리 판결 내려야"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재판국 모임이 열리는 백주년기념관 소강당 앞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재판국이 15일에도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청원 결의 무효 확인 소송' 재판을 열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교단이 정기총회가 열리는 오는 9월까지 판결이 미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나 예장통합총회 서울동남노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12일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청원 결의 무효 확인 소송'을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에 제기했다.

    이후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은 지난 5개월 동안 한 달 간격으로 재판을 열었지만, 아직까지 판결을 내리지 않고 있다.

    표면적인 이유는 이만규 재판국장의 사임 논란 때문이다. 이만규 재판국장은 지난 3월 이후 두 번이나 재판국장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예장통합총회 임원회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15일 재판국 모임에서 이만규 재판국장은 다시 한 번 사임 의사를 밝혔고, 재판국원들은 새 재판국장을 선출하겠다며 투표도 실시했지만, 결국 불발됐다.

    이렇게 판결을 앞두고 시간만 흘러가는 사이 명성교회 측이 고의로 재판을 미루려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명성교회가 변론재개 요청서와 재판국원인 조 모 장로에 대해 기피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해온 이들은 예장통합총회가 더이상 재판을 끌지 말고 빨리 판결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애희 사무국장(교회개혁실천연대)은 "명성교회 세습이 잘못됐다는 부분은 이미 많이 지적했다"며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이 더 이상 판결을 미룰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판결이 미뤄지면서 명성교회 측과 세습 반대를 외치는 측이 서로 언성을 높이는 등 불필요한 신경전도 벌어지고 있다.

    교회 뿐 아니라 사회에서도 주목하는 명성교회 관련 재판.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이 하루빨리 결론을 내려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