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패류독소 대부분 소멸…채취금지해역 5곳만 남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패류독소 대부분 소멸…채취금지해역 5곳만 남아

    뉴스듣기

    '홍합·가리비'만 패류독소 기준치 초과

    패류독소 기준치를 초과한 홍합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패류독소가 대부분 소멸되어 채취금지해역은 5곳만 남고 기준치를 초과한 품종은 홍합과 가리비 2개만 남았다.

    해양수산부는 15일 "패류독소가 대부분의 해역에서 소멸되어 지난 14일 기준 채취금지해역은 5곳만 남고 기준치 초과 품종은 홍합과 가리비 등 2종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패류채취 금지 해역은 전남 여수시 돌산 평사리에서 율림리 연안과 경남 남해군 장포, 통영시 지도리, 거제시 창호리 연안 등 5곳이다.

    패류독소 기준치 초과 지점은 지난 4월 12일 40곳에서 지난 2일 31곳으로 줄었고 14일 5곳으로 줄었다.

    해수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패류채취 금지 해역 5곳을 제외한 모든 해역에서 패류채취와 섭취가 가능하다"며 "이르면 이달 말 쯤에 모든 해역에서 패류채취금지가 해제될 것"으로 전망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패류채취금지 해제 이후에 패류독소가 완전히 소멸되더라도 수온 등을 감안해 지속적으로 패류독소 검출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