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롯데, 온라인몰 통합…'온라인몰 춘추전국시대' 끝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롯데, 온라인몰 통합…'온라인몰 춘추전국시대' 끝낸다

    뉴스듣기

    롯데쇼핑=롯데닷컴 합병.. 2022년까지 매출 20조원

    롯데그룹 본사. (사진=황진환 기자)
    중국의 사드 보복조치와 신동빈 회장 구속 등 안팎의 도전에 직면한 롯데그룹이 그룹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온라인'을 선정, 업계 1위 탈환을 위해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롯데그룹은 오프라인 유통에서는 부동의 국내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지만, 온라인은 한국시장 전체가 춘추전국시대여서 절대 강자가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국민 대부분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고 갈수록 온라인 구매비중이 높아지고 있어 온라인몰 사업은 유통업계의 차세대 먹거리로 인식되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롯데그룹도 온라인사업에 그룹의 핵심역량을 동원해 시장지배력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는 15일 기자간담회에서 "롯데는 롯데닷컴 합병을 시작으로 신성장 동력인 온라인 사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옴니채널 완성을 위한 롯데 만의 O4O전략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매출 20조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사업 강화의 첫 단추는 그룹내 여러 분야에 퍼져 있는 온라인 사업주체의 통일 및 단순화다. 롯데그룹은 계열사별로 운영해오던 8개의 온라인몰을 하나로 통합하기로 했다.

    롯데쇼핑은 롯데닷컴과 합병해 온라인몰 운영을 맡는다. 롯데그룹 계열사 가운데 백화점과 마트사업을 거느린 롯데쇼핑이 온라인몰을 맡음으로써 사업 효율성을 높이고 온-오프라인간 시너지도 극대화시켜 나가겠다는 롯데그룹의 강한 의지를 읽을 수 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개별적으로 운영하는 과정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기회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옴니채널이란 소비자가 온라인, 오프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경로를 구분없이 넘나들며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각 유통 채널의 특성을 결합해 어떤 채널에서든 같은 매장을 이용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게 한다. 롯데는 현재 3800만명의 멤버스 회원과 1만1000여개의 오프라인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통합 온라인몰에는 향후 3조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옴니채널을 완성시킬 방안으로 롯데 만의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을 추진한다. 옴니채널이란 소비자가 온라인, 오프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경로를 구분없이 넘나들며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를 말한다.

    각 유통 채널의 특성을 결합해 어떤 채널에서든 같은 매장을 이용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 롯데의 구상이다.

    그룹의 조직도 온라인사업에 맞춰 새롭게 정비한다. 오프라인 조직에서 온라인 조직을 분리해 통합한 e커머스 사업본부를 오는 8월 신설하기로 했다. 롯데그룹은 온라인몰사업이 예상대로 진행될 경우 지난 2017년 기준 7조원 수준이던 그룹의 온라인사업 매출액이 오는 2022년 20조원으로 3배 가량 증가하고 업계내부 위상도 1위로 올라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