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판문점 선언' 이후 경의선·경원선 이용객 폭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판문점 선언' 이후 경의선·경원선 이용객 폭증

    뉴스듣기

    경의선 83%, 경원선 58% 증가…도라산역 방문객도 2배 늘어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경의선과 경원선 이용객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이후 경의선(서울~도라산)과 경원선(서울~백마고지)의 하루 이용객은 이전보다 각각 83%와 5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의선과 경원선의 올해 하루 평균 이용객은 회담 전까지는 각각 166명과 2202명이었지만, 정상회담 이후 304명과 3473명으로 급증했다.

    특히 국내 유일의 민간인 출입통제구역 안에 있는 도라산역은 연초의 하루 평균 74명에서 146명으로 두 배가량 방문객이 늘었다.

    코레일 관계자는 "남북관계가 급격히 회복되고 남북철도가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면서, 접경지역인 경의선과 경원선을 찾는 단체관광 등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코레일은 현재 경원선에 매일 24~28회 통근열차를 운행하고 있고, 평화와 생명을 테마로 하는 'DMZ-트레인' 관광열차는 경의선과 경원선을 매일 1회씩 왕복 운행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