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빗길 고속도로서 2차 사고 예방 한영탁 시민, LG의인상 받는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빗길 고속도로서 2차 사고 예방 한영탁 시민, LG의인상 받는다

    뉴스듣기

    한영탁씨. (사진=LG복지재단 제공)
    LG복지재단은 빗길 서해안 고속도로에서 실신한 운전자가 모는 차량을 자신의 차로 추돌해 더 큰 2차 사고를 막은 시민 한영탁씨에게 '의인상'을 주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한씨는 지난 12일 제2서해안고속도로 조암 나들목 인근에서 중앙분리대와 충돌한 차량이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비틀거리며 계속 전진하는 것을 목격했다.

    마침 사고 차량 옆을 지나던 한 씨는 운전자가 조수석 쪽으로 기댄 상태로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대형 사고의 위험을 우려해 지체 없이 자신의 차량으로 사고 차량을 막아 멈춰 세웠다.

    이어 사고 차량으로 달려가 잠겨있던 창문을 망치로 깬 후 시동을 끄고 운전자를 밖으로 무사히 구해냈다.

    한 씨는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상태여서 더 큰 사고가 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긴박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누구라도 사고 차량을 도우려고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측은 충돌로 차량을 세우는 과정에서 자신도 위험해 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빗길 고속도로에서 차를 막아 2차 사고를 막은 한씨의 선행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의인상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