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리니지M "PC 리니지와 결별"…"리니지M만의 콘텐츠 만들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리니지M "PC 리니지와 결별"…"리니지M만의 콘텐츠 만들 것"

    풀HD급 그래픽 업그레이드, 글로벌 시장 공략…오늘부터 새 리니지M '블랙 플레임' 사전 예약

    김택진 대표가 직접 키노트(Keynote) 발표자로 나서 "리니지를 벗어나 리니지M만의 오리지널리티로 새로운 항해를 시작하려고 한다"며 리니지M IP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했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 인기 모바일 게임 '리니지M'이 PC버전과 결별, 독자 IP(지식재산권)화 한 '새로운 리니지M'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

    엔씨소프트는 1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리니지M 서비스 1주년 미디어 간담회 'YEAR ONE'를 열고 지난 1년간 성과와 앞으로의 리니지M 방향 및 비전을 발표했다.

    이날 김택진 대표가 직접 키노트(Keynote) 발표자로 나섰다. 김 대표가 공식 석상에 나온 것은 2015년 12월 리니지 출시 17주년 기념 간담회 이후 처음이다.

    김 대표는 "리니지M이 (한국과 대만 등)몇몇 국가에서, PC리니지에서 벗어나 리니지M만의 오리지널리티로 새로운 항해를 시작하려고 한다"면서 PC리니지와의 결별을 선언했다.

    그는 "리니지M을 개발하면서 언제든 PC와 결합할 수 있게 개발했지만, 실제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독자적인 길을 걸어갈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면서 "단순히 현지화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것이 아닌 완전히 새로운 게임으로 개발중이며 이를 곧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리니지M IP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했다. 실행 계획으로는 ▲리니지M만의 독자적인 콘텐츠 도입 ▲풀HD급(초고화질) 그래픽 업그레이드 ▲글로벌(일본, 중국, 북미) 서비스 전략을 소개했다.

    리니지M의 글로벌 버전은 일본을 시작으로 북미, 중국 등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 버전은 현재 한국과 대만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리니지M과는 다른 새로운 게임이다. 정확한 출시 시기는 공개되지 않았다.

    엔씨소프트 이성구 리니지UNIT장(상무)은 보다 구체적인 내용들을 소개했다. 리니지M만의 독자 콘텐츠로 신규 클래스(Class, 직업) '총사'를 공개했다. '총사'는 리니지M에서 처음 추가하는 오리지널 콘텐츠로 원작 PC온라인 게임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엔씨는 리니지M의 그래픽을 풀HD급으로 전면 개편한다. 리니지 특유의 감성과 게임성은 그대로 유지하며, 이용자의 요구에 맞춰 비주얼(Visual) 퀄리티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업데이트 일정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엔씨는 새롭게 변한 리니지M의 모습을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오는 30일 리니지M 첫 번째 에피소드인 '블랙 플레임(Black Flame)'을 업데이트 한다. 신규 클래스 '총사'와 새로운 서버 '아툰'을 추가한다.

    리니지 IP의 대표 콘텐츠인 '드래곤 레이드(Raid, 단체 사냥)'도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한다. 이용자는 오늘(15일) 오전 11시부터 '블랙 플레임' 업데이트 사전 예약 프로모션에 참여할 수 있다.

    엔씨는 리니지M 출시 1주년 기념 선물인 'TJ's 쿠폰'을 공개했다. 이용자는 'TJ's 쿠폰'으로 리니지M 출시 이후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강화 실패로 소멸된 아이템(전설/영웅/희귀 등급) 중 하나를 복구할 수 있다. 모든 리니지M 이용자는 6월 20일에 쿠폰을 받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