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세청,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에 400억 추징세액 통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국세청,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에 400억 추징세액 통보

    뉴스듣기

    700억원대 다스 본사·공장 등 부동산도 가압류

    (사진=자료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에 대해 국세청이 수백억원의 탈루 추징 세액을 통보했다.

    국세청은 최근 다스를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실시한 결과 약 400억원의 추징세액을 확정하고 다스 측에 이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이와함께 700억원 상당의 다스 본사와 공장 등 부동산도 가압류했다.

    서울지방국세청 국제조사과는 지난 1월부터 탈세와 차명계좌 관리 등 여러 제기된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경주에 있는 다스 본사를 상대로 세무조사를 벌여왔다.

    국제조사과는 해외계좌나 외국과의 거래에서 탈루 혐의를 살펴보는 곳으로 이번 조사에서도 다스의 중국 현지법인이나 외국과의 거래과정, 해외 차명계좌 관리 실태 등을 들여다본 뒤 탈세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의 세무조사는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시작된 검찰 수사와 맞물려 관심을 모아왔던 사안이다.

    검찰은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고 결론 짓고 지난 3월 350억원대 다스 회사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이 전 대통령을 구속 기소해 현재 재판이 진행중이다.

    지난 1987년 창립된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큰 형인 이상은 씨가 대주주로 있는 기업으로 현대기아자동차에 자동차용 시트를 공급하는 알짜 기업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