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에서 스포츠도박 사실상 전면 허용…스포츠단체들 우려 표명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미국에서 스포츠도박 사실상 전면 허용…스포츠단체들 우려 표명

    뉴스듣기

     

    미국에서 스포츠도박이 사실상 전면 허용됐다.

    미 대법원은 14일(현지시간) 원칙적으로 스포츠도박을 불법으로 규정한 연방법에 대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고 AFP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대법원은 찬성 6표, 반대 3표로 스포츠도박 허용 여부를 판결해달라는 뉴저지주의 입장에 손을 들어줬다.

    뉴저지주는 지난 몇 년간 카지노들을 대신해 스포츠도박을 허용해달라며 법정 다툼을 벌여왔다.

    대법원은 "의회가 스포츠도박을 직접 규제할 권리는 있다"면서 그러나 "만약 직접 규제하지 않기로 했다면, 각 주가 자유롭게 이를 행할 수 있다"고 판결했다.

    미국에서는 1992년 제정된 '프로·아마추어 스포츠 보호법'(PASPA)에 따라 네바다, 델라웨어, 몬태나, 오리건 등 4개 주를 제외하고는 스포츠도박이 금지돼 있다.

    외신들은 이번 판결로 미국 내 야구와 농구 등 수백억 달러에 달하는 스포츠도박 시장이 열리고, 각 주는 세수를 늘리기 위해 앞다퉈 스포츠 도박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호텔·카지노업자 출신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스포츠도박을 금지한 연방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던 사람이라고 전했다.

    현재 미국의 불법 스포츠도박 시장은 연간 약 1500억달러(약 160조원) 규모로 추정돼 합법적인 스포츠 도박 시장 규모 570억달러(약 6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되고있다.

    대법원 판결에 대해 스포츠 단체들은 경기의 공정성 훼손 등의 이유로 우려를 표명했다.

    법 개정에 반대했던 미국프로야구(MLB)는 "가장 중요한 것은 경기 본연의 모습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이번 판결은 엄청난 파장을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