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아성의 1988 제복핏…'라이프 온 마스' 캐릭터컷 공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고아성의 1988 제복핏…'라이프 온 마스' 캐릭터컷 공개

    뉴스듣기

    (사진=OCN 제공)
    '라이프 온 마스' 고아성이 제복핏으로 시선을 강탈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오는 6월 9일 첫 방송되는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가 15일 공개한 사진이다.

    고아성은 반전 매력 넘치는 1988년도의 '열정파 미쓰윤' 윤나영으로 분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

    연쇄살인범을 쫓던 원칙주의 두뇌파 2018 형사 한태주(정경호 분)가 증거나 절차 따위 필요 없는 육감파 1988 형사 강동철(박성웅 분)과 만나 펼치는 인간미 넘치는 '쌍팔년도 그놈들의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라는 게 제작사의 설명이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고아성은 1988년 당시를 완벽 재현한 경찰 제복을 입고 당찬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극 중 '윤나영'은 단아한 겉모습과 달리 당찬 속내를 지닌 반전 매력의 소유자다.

    추리소설 속 여형사처럼 멋진 수사관이 되고 싶어 경찰이 됐지만 현실은 커피를 나르는 등 서 내의 잡일을 도맡아 하는 인물.

    또 다른 사진 속 언제 어디서나 눈빛을 반짝이며 형사 수첩을 꺼내 메모 본능을 발휘하는 모습은 유능한 수사관을 꿈꾸는 윤나영의 열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여기에 쟁반 가득 요구르트에 빨대까지 꽂아 나르고, 현장보다는 서류 작업 전담이지만 틈틈이 사건 기록을 살펴보는 모습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남다른 열의가 돋보인다.

    제작진은 "현실에 굴하지 않고 자료를 정리하고 범죄 유형과 패턴을 파악하며 수사에 도움이 될 날 만을 기다리던 나영은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는 태주를 통해 프로파일링의 세계를 만나 성장하게 된다"고 밝혔다.

    두뇌파 2018 형사 태주와 함께 활약할 '윤왓슨' 나영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고아성은 "윤나영은 극 중 80년대 시대적 배경을 가장 많이 나타내는 인물이 아닐까 한다. 외적인 모습뿐만 아니라 그 시대의 말투까지 구사하려고 노력 중이다"라며 "개인적으로 소망하던 장르와 만나게 되어 기쁘다. 처음 대본을 읽으며 느꼈던 긴박감과 벅참을 시청자분들께 그대로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굿와이프'에서 리메이크의 묘미를 제대로 살린 섬세한 연출로 수준 높은 드라마를 선보인 이정효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6월 9일 밤 10시 20분 OCN에서 첫 방송.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