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리와 안아줘' 주연 장기용X진기주 "기회 와서 감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이리와 안아줘' 주연 장기용X진기주 "기회 와서 감사"

    [현장]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진기주와 장기용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드라마 '고백부부', '나의 아저씨'의 장기용과 드라마 '미스티'와 영화 '리틀 포레스트'의 진기주가 만났다. 업계에서 기대되는 신예로 꼽히는 두 사람이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첫 주연을 거머쥐었다. 이들은 자신에게 이런 기회가 와 감사하다고 입을 모았다.

    14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 제작 이매진아시아·컴퍼니 칭)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준배 PD와 배우 허준호, 장기용, 진기주, 윤종훈, 김경남이 참석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리며, 불완전한 관계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장기용은 싸이코패스 살인마 윤희재(허준호 분)의 아들 채도진(본명 윤나무) 역을, 진기주는 윤희재 때문에 부모를 잃는 한재이(본명 길낙원) 역을 맡았다.

    신예 배우들이 주연으로 캐스팅된 만큼 모험으로 비칠 수도 있는 시도였다. 이에 최준배 PD는 "엄밀히 말하면 제가 (두 분을) 선택한 게 아니라 수많은 출연 제의를 받고 계시는 배우분들이 저희 드라마를 선택해 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PD는 "쉽지 않은 역경을 헤쳐서 일상의 행복을 되찾으려고 하는 사람들의 얘기기 때문에 사람들이 기본적으로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진짜 요즘 친구들은 이런가?' 할 정도로, 굉장히 사랑받고 자란, 긍정적인 에너지를 장착한 사람들 같았다. 이런 사람들이라면 역경 뚫기 위해 용기 내는 역을 잘할 수 있겠다"고 캐스팅 배경을 밝혔다.

    이어, "초반에 우려가 있을 수도 있지만, 막상 (방송을) 보면 그런 걱정을 금방 떨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확신을 저는 하고 있다. 비주얼도 훌륭하고 이 드라마에서 요구하는 여러 가지를 명백하게 이 두 사람이 갖고 있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최 PD가 꿈꾸던 캐스팅을 이룬 장기용과 진기주 역시 주연으로 선택받아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장기용은 "주연의 기회가 온 것에 대해 너무나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만큼 잘 해내고 싶고 정말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욕심이 강렬하다"는 포부를 밝혔다.

    진기주는 "저희에게 엄청난 애정과 믿음의 말씀을 해 주신 감독님 너무 감사하다. 덕분에 많이 행복하지만 부담감도 굉장히 크다. 그런데 큰 부담감만큼 즐거운 마음이 크고 현장이 무엇보다 너무 좋다"며 "제게 한재이/길낙원의 기회를 주신 것을 잊지 않고 집중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호흡을 묻자 장기용은 "일단 진기주 씨를 처음 봤을 때는 '미스티'에서처럼 되게 차가운 이미지일 줄 알았는데, 실제로 만났을 땐 되게 잘 웃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더라. 낙원이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진기주는 "아직 함께한 게 많지 않은데도 저는 편안하게 호흡이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 장난기도 많으셔서 절 되게 편하게 만들어주고 계신다. 덕분에 감사하게 낙원이로 살고 있다"고 전했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후속으로 편성된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16일 오후 10시에 첫 회가 방송된다.

    사회자 박경추 아나운서가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 제목에 맞게 '안아주는' 포즈를 요구하자, 배우 진기주와 장기용이 웃음을 터뜨리고 있는 모습 (사진=박종민 기자)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