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과학/바이오

    축구장 크기 소행성 모레 지구 근접

    뉴스듣기

    천문학자 '지구에 해는 없을 듯' 전망

    축구장 크기의 소행성이 15일 지구 곁을 지나간다.

    어스스카이(EarthSky) 등 천문 전문 웹사이트와 외신에 따르면 '2010 WC9'으로 알려진 이 소행성은 지난 2010년 11월 처음 발견된 뒤 열흘가량 관측되다가 사라졌으며, 지난 8일 8년만에 다시 포착됐다. 처음에는 새로운 소행성을 발견한 줄 알고 임시로 새 이름이 부여되기도 했다.

    이 소행성은 지름이 60~130m로, 미국 서부시간으로 오후 3시5분(한국시간 16일 오전 7시5분)께 지구와 달 거리의 절반 정도인 20만3천450여㎞ 지점을 시속 4만6천115㎞로 지나가게 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분석에 따르면 2010 WC9이 지구에 근접해 지나는 것은 거의 300년 만이다.

    소행성이 지구와 근접해 지나가는 것은 지난달 15일 '2018 GE3'가 19만2천316㎞ 떨어진 곳을 지나간 이후 한 달 만이다. 하지만 규모가 이처럼 큰 소행성이 지구에 가깝게 지나는 것은 드물다고 한다.

    2010 WC9는 지난 2013년 2월 지구 대기에 진입한 뒤 러시아 첼랴빈스크에 떨어져 6개 도시의 유리창을 깨고 1천500여명을 부상케 한 '첼랴빈스크 유성'보다는 클 가능성이 높지만 지구에 어떤 해도 입히지 않고 안전하게 지나갈 것으로 천문학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맨눈으로 관측할 수는 없지만 런던 노스홀트천문대가 소행성의 지구 통과 과정을 생중계할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