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와이스 향해 '서비스' 외치게 한 MC, 뒤늦게 사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트와이스 향해 '서비스' 외치게 한 MC, 뒤늦게 사과

    뉴스듣기

    "저의 미숙함이고 부족함, 모든 분들께 죄송"

    걸그룹 트와이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인문사회캠퍼스에서 열린 축제(대동제)에서 초대 가수로 온 트와이스에 '서비스'를 외치게 한 MC가 사과했다.

    성균관대 인사캠 제50대 총학생회 'S:with'는 14일 공식 페이스북에 당시 사회를 맡았던 이정표 아나운서의 사과문과 총학생회 입장문을 올렸다. 이 아나운서의 사과문은 총학생회의 요청으로 작성된 것이었다.

    이 아나운서는 "성균관대학교 학우 여러분, 그리고 온힘을 기울여 대동제를 준비하신 총학생회 여러분, 또한 트와이스, 그리고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아나운서는 트와이스를 보기 위해 오랜 시간 기다린 학생들을 보았다며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학우 여러분께 좋은 추억을 만들어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 아나운서는 "트와이스 무대에 환호하는 학우 분들을 보면서, 이왕이면 초대 가수가 한 곡 더 불러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저는 앵콜이라는 단어보다는 스타들이 팬들에게 건네주는 팬 서비스가 떠올라 그렇게 유도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하지만 저의 의도와는 달리, 다른 식으로 비춰질지는 차마 생각지 못했다"면서 "저의 미숙함이고 부족함이었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총학생회는 "트와이스 무대가 끝나고 관객들은 추가 곡 요청을 의미하는 앵콜을 외쳤고 사회자가 이를 유도하는 과정에서 관객들의 외침을 끊고 서비스라는 단어를 지속적으로 사용했다. 이는 추가 곡을 요청할 때 일반적으로 쓰이는 단어는 아니었으며, 상황에 맞지 않는 단어를 사용함으로써 해당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학내 구성원들의 불편의 야기했다"고 말했다.

    총학생회는 학교 축제 진행자를 선정할 때 △이전 진행 행사 등 사회자 경력 검토 △사전 미팅 후 성차별적 발언이나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킬 만한 발언에 대한 주의를 재차 요구했다면서 "지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회자의 단어 선택에 대한 부주의로 많은 분들에게 불편을 끼쳐드렸다"고 밝혔다.

    총학생회는 "앞으로 위와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기존의 사회자를 선정함에 있어 고려했던 경력 확인이나 사전 교육을 더욱 철저히 진행할 것이며, 총학생회가 주관하는 모든 행사에 있어 문제 상황에 대한 예방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지난 11일 성균관대 축제에서 이정표 아나운서는 트와이스의 마지막 곡 무대가 끝난 다음 "여러분, 트와이스는 앵콜 하면 안 와요. 이럴 때는 서비스 , 서비스"라고 말했다.

    트와이스에 서비스를 연호하도록 유도한 MC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는 축제 당일부터 SNS 등을 통해 나왔다. 당시 축제에 있던 참가자들이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상황을 설명하는 글을 올렸다. 직캠(팬들이 직접 찍은 영상)과 음성에서도 서비스라고 요구한 언급이 남아있다.

    한편, 트와이스는 지난달 9일 미니앨범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를 발표하고 오는 20일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단독콘서트 '트와이스랜드 존2: 판타지 파크'(TWICELAND ZONE 2: Fantasy Park)를 연다. 일본 공연은 오는 26일, 27일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6월 2일~3일 오사카성 홀에서 4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