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초등학교 방과후학교 입찰 담합…업체 3곳 적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초등학교 방과후학교 입찰 담합…업체 3곳 적발

    (사진=자료사진)
    대구지방경찰청은 19일 초등학교 방과후학교 영어교실 입찰에서 담합한 혐의(입찰방해)로 A(58) 씨 등 위탁업체 3곳의 대표와 직원 등 7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 씨와 B(55) 씨 등 대표들은 지난해 대구 48개 초등학교가 발주한 영어교실 사업권을 서로 나눠먹기로 짠뒤 밀어주기식 담합으로 25억 원 상당의 입찰을 따낸 혐의를 받는다.

    특히 A 씨는 위장 업체를 내세워 중복 투찰해 12개 학교가 발주한 8억 7천만 원 상당을 낙찰받은 혐의도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2017학년도부터 위탁업체 선정 방식이 수의계약에서 최저가 전자입찰제로 바뀌자 기존 계약을 유지하기 위해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한 업체가 낙찰받도록 돕기 위해 나머지 2개 업체가 일부러 높은 가격으로 응찰하는 방식을 썼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