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블랙리스트로 폐지됐던 '공연장 대관료 지원사업' 정상화(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블랙리스트로 폐지됐던 '공연장 대관료 지원사업' 정상화(종합)

    뉴스듣기

    (자료사진/노컷뉴스)
    박근혜 정부 당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로 폐지됐던 ‘공연장 대관료 지원사업’이 다시 부활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직무대행 최창주, 문예위)가 공연예술분야의 민간단체 및 예술가의 창작활동을 돕고, 제작비 부담 완화를 위해 '2018 공연장 대관료 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박근혜 정부 당시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단체와 예술가들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기 위해 폐지된 바 있다

    지난해 15억원의 체육기금을 임시로 투입해 사업을 소생시켰다. 올해는 사업 폐지 전 수준과 비슷한 33억 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이로 인해 지난해 지원받은 440개 단체보다 2배 많은 단체들이 지원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원대상은 연극, 뮤지컬, 무용, 음악, 전통예술 등 공연예술 단체 및 개인이다. 단, 국내 등록 공연장에서 2018년도에 진행되는 공연에 한하여 신청할 수 있다. 올해 공연하는 민간예술단체 및 예술가의 대관료(부대시설 사용료 포함)를 최대 80%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단체별 최대 1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신청 기간은 상반기 4월 9일부터 5월 8일, 하반기 9월 3일부터 9월 28일까지이다. 신청은 국가문화예술지원시스템(www.ncas.or.kr)을 통해 접수 받는다. 자세한 정보는 예술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