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구

    경산 남천…발해왕조 춘분대제 봉행

    뉴스듣기

    21일 오전 춘분을 맞아 경산시 남천면 송백리 상현사(尙賢祠)에서 발해(渤海)의 건국자인 대조영을 추모하는 향사를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는 후손 및 일반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했다.

    1대 고왕 대조영을 비롯한 역대왕조 14위를 포함해 전체 19위를 받드는 이날 행사에서는 최대진 경산시 부시장을 초헌관으로, 태범석 백주태씨 종친회장을 아헌관으로, 최덕수 경산시의회 의장을 종헌관으로 해 전통예법에 따라 의식을 진행했다.

    태재욱 발해왕조제례보존회장은 "향사 당일인 춘분에 제례행사를 축하해주는 서설(瑞雪)이 내려 더욱 뜻깊은 행사인 것 같다"며, "앞으로도 발해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알리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송백2리 발해마을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일반농어촌개발사업'에 선정돼 창조적 마을 만들기 사업이 추진 중에 있으며, 발해마을 신도비와 대조영 흉상을 건립했다.

    한편, 경산시 남천면 송백리에는 대중상(대조영의 아버지)의 31대손 태순금 일족이 1592년 경 영순현(지금의 문경, 상주, 예천 일대)에서 경산으로 이주해 현재 20가구 35명 정도의 후손이 집성촌을 이루고 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