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 조서 검토 시작…14시간 소환조사 종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MB 조서 검토 시작…14시간 소환조사 종료

    뉴스듣기

    조서 내용 확인 후 귀가 예정…각종 혐의 전면 부인


    검찰이 이명박(77) 전 대통령을 상대로 한 피의자 조사를 14시간 만에 마쳤다.

    이 전 대통령은 조사 내용을 기록한 조서 검토를 마치고 귀가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4일 오후 11시 56분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질의응답을 마쳤고 이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문조서 검토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같은 날 오전 9시 50분부터 시작했다.

    먼저 첨단범죄수사1부 신봉수 부장검사가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차명재산 관련 의혹을 조사했고, 오후 5시 20분부터 조사 종료까지는 특수2부 송경호 부장검사가 삼성 다스 소송 대납 의혹과 대보그룹 등 민간영역 불법자금 수수 의혹 등을 캐물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을 둘러싼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인은 전혀 모르는 일이고 설령 알더라도 실무진에서 있었을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 조서 검토는 조사 내용이 방대한 만큼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검찰 조사를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조서 검토에만 7시간 가까이 걸렸다.

    자신이 진술한 내용과 조서에 기재된 내용이 맞는지, 자신이 밝힌 취지가 제대로 기재됐는지 등을 확인한 뒤 서명 날인하면 모든 절차가 끝나고 귀가할 전망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