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패배보다 쓰린 전북 수비의 4실점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신태용호 3월 유럽 원정 평가전에 5명 차출

    3월 유럽 원정 평가전에 소집한 8명의 수비수 가운데 무려 5명이나 전북에서 뽑은 신태용 감독이지만 전북 수비는 사실상 매 경기 2골 이상 실점하며 불안한 경기력이 계속되고 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의 신뢰에도 전북 수비는 또 무너졌다.

    전북 현대는 14일 중국 톈진의 올림픽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톈진 취안젠(중국)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4차전에서 2-4로 패했다.

    지난 6일 안방에서 6-3 대승을 거뒀던 톈진 원정에 나선 전북은 적지에서 쓰린 패배를 당하며 16강 진출을 다음 경기로 미루게 됐다.

    수비자원인 최보경과 이용이 경고 누적으로 다음 달 4일 가시와 레이솔(일본) 원정에 나설 수 없게 되며 수비 공백이 발생했다. 올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서의 연승행진이 3경기 만에 멈춘 것 이상의 아픔이다.

    무엇보다 이 경기에는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 최고의 수비진으로 꼽으며 3월 유럽 원정 평가전에 소집한 전북 수비수 5명 가운데 김진수와 김민재, 이용까지 3명이 풀 타임 활약했다.

    하지만 유럽 무대에서 잔뼈가 굵은 알렉산드리 파투와 앙토니 모데스테에 경기 막판 연속 실점하는 등 4실점하며 최강희 감독과 신태용 감독 모두에게 고민을 안겼다. 전북은 직전 경기였던 인천 유나이티드와 KEB하나은행 K리그1 2라운드에서도 3실점하며 패했다.

    올 시즌 K리그1과 FA컵,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까지 우승을 노리는 전북이지만 강력한 화력과 달리 상대적으로 빈약한 수비가 최강희 감독의 고민이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올 시즌 개막 후 전북은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총 6경기를 치러 최근 2연패를 포함해 4승2패를 기록 중이다. 이 가운데 21골을 넣으며 강력한 화력을 자랑했지만 4경기에서 12실점하며 상대적으로 불안한 수비가 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경기 시작 8분 만에 허무하게 수비가 무너지며 선제골을 내준 전북은 전반 37분 김신욱의 헤딩 동점골로 전반을 1-1로 마쳤다. 후반 10분에도 장청에 추가골을 허용하자 이동국과 수비수 이재성을 불러들이고 티아고, 아드리아노를 투입하며 공격을 보강해 후반 23분 두 번째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 내내 불안했던 3백 대신 4백으로 전환하며 반격에 나선 전북 수비지만 모데스테의 강력한 몸싸움에 그대로 무너졌다. 후반 39분 모데스테가 결승골을 꽂았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파투까지 골 맛을 봤다.

    앞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G조 4차전에서는 제주 유나이티드가 광저우 헝다(중국)에 0-2로 패했다.

    이 패배로 제주(1승3패.승점3)는 지난 6일 광저우 원정에서 3-5로 패한 데 이어 2연패에 빠지며 G조 최하위에 그쳤다. 경기 종료 직전에는 수비수 김원일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까지 당했다.

    원정팀 광저우는 전반 27분 네마냐 구데이, 전반 37분 알란의 연속 골을 앞세워 2승2패(승점8)로 G조 선두를 이어갔다. 알란은 개인기로 제주 수비수 3명을 제친 뒤 구데이의 결승골을 만드는 도움에 이어 자신이 직접 골 맛까지 보며 광저우의 승리를 이끌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