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채용비리'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자택 압수수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檢, '채용비리'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자택 압수수색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지난달 6일 사무실 압수수색에 이어 윤 회장 등 인사담당자 자택 압수수색

    윤종규 KB 회장.
    시중은행들의 채용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KB금융지주 윤종규 회장을 비롯한 인사 담당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14일 오전 10시부터 윤 회장을 포함해 KB금융지주 인사 담당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자료 등 인사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20명의 'VIP 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했고 실제 이 리스트 속에 포함된 인물들은 지난 2015년 신입사원 공개 채용 당시 서류 전형을 통과했다.

    특히 윤 회장의 종손녀는 서류전형과 1차 면접에서 최하위권 점수를 받고도 임원면접에선 최고 등급을 받아 합격한 것으로 나타나 특혜 의심을 받고 있다.

    이에 검찰은 지난달 6일 서울 영등포구의 국민은행 본점을 찾아 윤 회장의 사무실과 채용 담당 부서 등 6곳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도 했다.

    또 부정채용에 관여하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인사팀장 A 씨를 지난 6일 구속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