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법조

    檢, MB '다스' 조사 일단락…'특활비' 조사 개시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MB '혐의 부인' 진술 계속…조사 도중 2차례 휴식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및 불법자금 수수혐의, 다스(DAS)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이 전 대통령은 노태우(86), 전두환(87), 고(故)노무현, 박근혜(66) 전 대통령에 이어 검찰조사를 받는 역대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박종민기자
    검찰이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 조사를 일단락 하고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불법자금 수수 관련 조사에 돌입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오전 9시 50분쯤부터 오후 5시까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 부장검사가 진행한 다스 실소유주 관련 조사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 차명재산 실소유주 문제와 다스 비자금 횡령, 다스 소송에 공무원 동원 문제, 대통령기록물 반출문제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와 관련된 혐의에 대해 전반적으로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 본인이 전혀 모르는 일이고 설령 알더라도 실무진에서 있었을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검찰은 확보한 자료와 혐의 관련 관계자들의 진술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 관련 조사가 마무리된 후 오후 5시 20분쯤부터는 송경호 특수2부장검사 주도로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대보그룹·ABC상사·김소남 전 한나라당 의원 등으로부터 불법자금 수수 혐의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검찰은 혐의를 부인하는 이 전 대통령의 진술이 유지되더라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소유를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삼성 소송비 대납 의혹 관련 조사가 어떻게 이뤄지나'는 질문에 "어느 부분까지 인정하는지도 상당한 의미가 있다"라며 "반드시 실소유주를 인정해야만 다스 소송비 대납 관련 혐의가 성립되는 건 아니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조사를 진행하면서 조사실 옆에 마련된 방에서 두 차례 휴식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사 중간에 휴식시간이 필요할지 이 전 대통령에게 의향을 물어보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의 후반전 조사가 저녁이 돼서 시작한 만큼 이날 조사는 다음날 새벽까지도 이어질 전망이다.

    검찰 관계자는 "경호 등의 문제 때문에 야간이나 심야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야간조사)에 돌입하기 전 이 전대통령에게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