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도지사, 청와대 수석들에 경제 위기 특단대책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전북도지사, 청와대 수석들에 경제 위기 특단대책 촉구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군산을 비롯한 전북지역 경제가 심각한 위기에 봉착한 가운데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청와대 수석들을 만나 지엠 군산공장 정상화를 비롯한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마련과 지원을 건의했다.

    송 지사는 14일 청와대를 방문해 김수현 사회수석을 비롯해 홍장표 경제수석, 한병도 정무수석을 잇따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송 지사는 "정부가 군산공장을 제외한 부평과 창원 공장만 가동시키는 것을 전제로 한국GM과 협상 시, 전북 도민들은 지난해 현대 조선소에 이은 두 번의 지역 소외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송 지사는 "가뜩이나 허약한 전북경제는 중앙에서 생각하는 것보다 매우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에 GM군산공장 정상화와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한 특별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와 별도로 송 지사는 김수현 사회수석에게는 지역현안사업인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과 국립보건의료대학 설립을 건의했다.

    연기금 전문대학원 설립에 대해서는 대통령 공약사업이면서 기재부 동의로 국가예산이 반영됐고, 복지부도 추진의지가 강한 만큼, 국민연금법 일부 개정안이 법사위 제2소위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교육부의 전향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의료취약지역의 공공의료서비스 품격을 높이고 서남대 폐교에 따라 어려워진 남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립보건의료대학이 설립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줄 것도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수석들은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송 지사는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 정책 흐름과 함께 향후 전북 경제 해법에 관한 청사진을 제시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