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이스피싱에 속은 30대, 상조회비 8천여만 원 송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보이스피싱에 속은 30대, 상조회비 8천여만 원 송금

    뉴스듣기

    30대 여성이 보이스피싱 범죄에 속아 자신이 관리하던 회사 상조회비 8300만 원을 송금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20분쯤 A(38·여) 씨가 검사를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원에 속아 두 차례에 걸쳐 8300만 원을 송금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서울 중앙지검 소속 검사인데 당신의 계좌가 범죄에 사용됐으니 금감원 계좌로 예금을 옮기라는 말에 속아 송금했다"고 진술했다.

    뒤늦게 사기 범행에 당한 사실은 알게 된 A 씨는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 씨가 돈을 보낸 계좌를 지급 정지 처리하는 한편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