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원권 건설재해율, 전국 최하위 수준…건설안전 해 선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원

    강원권 건설재해율, 전국 최하위 수준…건설안전 해 선포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영월군-고성군-삼척시-원주시 재해율 높아

    강원권의 건설재해율이 2016년에 1.06으로 전국 평균의 0.84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이며, 사망자 수도 21명으로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원주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시,군별로는 영월군, 고성군, 삼척시, 원주시가 재해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국 평균보다 낮은 시․군은 속초시와 인제군, 평창군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 원주지방국토관리청(청장 어명소)은 전국 최하위 수준인 강원권 건설재해율 저감을 위해 지난 6일 '강원권건설 안전협의회'에 이어 13일 고용노동부 강원지청, 강원도 및 18개 시․군 건설안전 담당 과장들이 참석하는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2018년을 건설안전 원년의 해로 선포하고, 2022년까지 1.06의 재해율을 0.5 수준으로 감축할 계획이다.

    특히, 전체재해율의 81%를 차지하고 있는 50억 미만의 소규모 공사현장과 건축공사현장, 타워크레인 현장을 3대 중점 안전관리사업장으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다수 건설현장이 지자체 발주 또는 인․허가를 하는 건축공사인 점을 감안해, 지자체와 협조해 건설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자체별 건설재해율 및 사망자수를 매년 발표할 예정이며, 우수지자체에 대해서는 포상 등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원주국토청 직원 2인 및 시․군별 각 1인으로 구성된 '시․군별 건설안전담당제'를 도입, 안전모 등 안전장비 착용, 구비 및 추락방지시설 설치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계도․단속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해 나갈 계획이다.

    건설안전 조직 보강 및 건설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올 상반기에 원주국토청 건설관리실에 과단위 조직을 신설하고 건설안점 점검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건설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캠페인 및 교육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갈 예정이다.

    어명소 원주지방국토관리청장은 "전국 최하위 수준인 강원권의 건설재해율과 사망자 수를 획기적으로 감축하기 위해, 고용노동부 및 지자체 등과 협업을 통해 기본부터 철저히 준수하는 건설 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