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가요

    [현장] "NCT는 어렵다? 어렵지 않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NCT는 어렵지 않아요!"

    SM엔터테인먼트의 미래, 신개념 그룹 NCT(엔시티)는 14일 오후 3시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NCT 2018 엠파시(EMPATHY)' 언론 쇼케이스에서 "이번 활동을 통해 우리의 세계관을 제대로 알리겠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NCT 2018'은 멤버 수 제한 없이 다양한 조합을 이뤄 활동하는 NCT의 모든 조합을 만날 수 있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앞서 이를 통해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서울팀 NCT 127, 다양한 조합을 이뤄 활동하는 연합팀 NCT U, 10대 멤버로 구성된 청소년 연합팀 NCT DREAM 등이 가요계에 도전장을 냈다.

    다양성과 확장성을 강조한 팀으로 다채로운 색깔의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일 수 있다는 점은 확실한 강점이자 차별점이었으나, 다소 낯선 팀 운영 방식 때문에 진입장벽이 높았던 것도 사실. NCT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그 진입장벽을 허물어버리겠다는 각오다.

    마크는 "'NCT 2018'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는 걱정과 불안도 있었다. 하지만 준비를 계속 해나가면서 NCT의 장점을 잘 드러낼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고, NCT에 대한 자부심도 더 강해졌다"고 말했다. 쟈니는 "이번 앨범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NCT가 어떤 세계관을 가지고 있는 팀인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을 보탰다.

    NCT만의 세계관을 설명해달라고 하자 제노는 "음악이란 매개체를 통해 같은 꿈을 꾸고, 그 꿈을 통해 연결돼 서로 공감한다는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 또, 세계관을 이끌어 가는 사람이 NCT 멤버들뿐만 아니라 팬들도 있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도영은 "NCT라는 큰 브랜드 아래 서울을 기점으로 한 NCT 127과 음악과 콘셉트에 따라 다양한 변화가 가능한 NCT U, 10대 멤버들이 활동하는 NCT 드림이 있는 것"이라고 거들었다.

    NCT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첫 정규앨범에 해당하는 'NCT 2018 엠파시'를 선보인다. 앨범에는 인트로곡 포함 총 14곡이 담겼다. NCT 127의 신곡이자 밝고 경쾌한 봄 분위기의 곡 '터치(TOUCH)', NCT U의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어반 힙합 장르의 '보스(BOSS)', 태용X텐의 섹시한 매력이 인상적인 신스 팝 곡 '베이비 돈트 스톱(Baby Don’t Stop)', 태용, 마크, 루카스, 도영이 참여한 '예스투데이(YESTODAY)', NCT 드림의 트랩 힙합 장르 곡 '고(GO), 모든 멤버가 차명한 NCT 2018의 '블랙 온 블랙(Black on Black)' 등이다.

    재현은 "NCT 127은 그간 강렬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곡들을 해왔다. 그와 달리 '터치'는 밝고 산뜻하다. 요즘 날씨와 잘 어울리는 곡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블랙 온 블랙'은 모든 멤버가 참여한 만큼, NCT 엄청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곡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태용은 "'예스투데이' 4년 전부터 준비한 노래다. 랩 가사를 쓰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는데, 공개할 수 있게 돼 감격스럽다"고 했다.

    또한 마크는 NCT드림의 곡에 대해 "그동안 선보인 풋풋한 느낌이 아니다. 패기 넘치는 10대의 반항심, 그리고 진솔한 생각을 담았다"며 "새로운 시도다. 반전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앨범에 참여한 멤버는 이날 쇼케이스에 참석한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뤈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총 18명이고, 뮤직비디오는 무려 6편을 찍었다. 그야말로 '초대형 프로젝트'라고 칭할 만 한 스케일이다.

    태용은 "이렇게 NCT의 모든 멤버가 다 같이 모여 앨범을 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영은 "준비 기간이 길었다. 저희의 노력과 그간의 열정이 모두 담긴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 거는 기대와 설레는 마음이 크코, 더 많은 분들에게 가깝게 다가가고 싶다"고 소망했다.

    18명 중 정우, 루카스, 쿤 등 3명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NCT에 합류했다. 루카스는 "너무 너무 기쁘고 좋다"며 활짝 웃었고, 쿤은 "기존 멤버들이 모르는 부분에 대해 많이 알려주며 도움을 줬다"고 했다. 정우는 "NCT에 합류한 뒤 비행기를 처음 타봤다. 신발을 벗어야 하는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2016년부터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며 팬층을 쌓아온 NCT의 이번 앨범은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선주문 수량만 20만 2530장을 기록, 발매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은 것. NCT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NCT의 정체성과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콘텐츠들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NCT 멤버들을 소개하는 '엔시티 2018 이어북(NCT 2018 Yearbook)'과 NCT의 세계관을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그린 '엔시티멘터리(NCTmentary)', 선공개된 '보스(BOSS)', '베이비 돈트 스톱(Baby Don’t Stop)', '고(GO)', '터치(TOUCH)' 의 뮤직비디오 및 티저, 비하인드 영상 등의 유튜브 총 조회수는 현재까지 약 6천만 건이 넘는다.

    준비는 끝났다. NCT는 이날 오후 6시 앨범의 전곡 음원을 공개하며 오후 8시에는 언론 쇼케이스를 연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네이버 V라이브 및 SM타운 NCT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는 팬 쇼케이스를 진행한다. 오는 15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음악 방송 활동도 나선다.

    NCT는 "NCT를 어려워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다양한 변화가 가능한 장점을 지닌 팀이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 우린 전 세계로 쭉쭉 뻗어나갈 준비가 되어있다. 이번 활동을 통해 NCT의 세계관을 확실히 각인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