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릉시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경빙장 검토대상 아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강릉시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경빙장 검토대상 아냐"

    뉴스듣기

    올림픽 경기장 건립 취지와 올림픽 정신에도 배치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강원 강릉시가 동계올림픽 빙상경기장인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사후활용 방안과 관련해 아이스더비 도입 논란은 검토대상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14일 강릉시에 따르면 올림픽 유산인 경기장에 사행성 경기를 유치한다는 것은 법 개정 등의 절차가 필요하고, 올림픽경기장 건립 취지와 올림픽정신에도 배치된다.

    또한 시는 강릉의 정서를 비롯해 문화·예향의 도시 브랜드와 올림픽유산 활용차원에는 맞지 않아 사업검토 대상이 아니라고 못박았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빙상경기장 사후활용 방안의 하나로 베팅을 겸한 프로빙상대회인 아이스더비(경빙장) 등의 사업 도입도 흘러 나오고 있다.

    실제로 아이스더비 인터내셔날은 이날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아이스더비 도입 설명회를 여는 등 빙상경기장 활용 방안의 하나로 베팅을 겸한 프로 빙상대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는 원래 건립 취지와 지속가능한 올림픽 유산으로 가기 위한 방안을 긴밀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릉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빙상의 백년대계를 위해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시설이 목적에 합당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정부에 적극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