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도,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총력전 "B/C 높이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경남도,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총력전 "B/C 높이자"

    뉴스듣기

    청와대와 국회, 기재부 등 방문 예정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가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도는 14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점검 회의를 열고 5월까지 가시적 성과를 얻기 위한 범도민적 노력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4년 시작한 예비타당성 조사만 3년을 넘긴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은 정부 재정 사업으로 추진됐지만 비용 대비 편익(B/C)이 적정 수준으로 나오지 않자 민자 유치로 추진하기에 이르렀다.

    지난해 5월 정부가 재정 부담을 줄이고 공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민간제안사업에 대해 민자적격성조사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의뢰해 진행 중에 있다.

    이에 따라 도는 B/C를 높이는 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B/C는 경제성을 판단하는 핵심 척도로 국책사업의 경우 0.8이상이 나와야 사업 시행이 결정되는 경우가 많다.

    도는 주말 수요나 최신 교통 데이터베이스 등을 최대한 반영해 B/C를 높이는데 힘을 쏟기로 했다.

    남부내륙철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청와대와 국회, 기재부, 국토부 등을 설득하기 위해 범도민적 차원의 노력도 할 방침이다.

    이달 말에 남부내륙철도 100인 위원회 공동위원장 회의와 100인 위원회 분과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총의를 모은다.

    다음달에는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과 박동식 도의회 의장 등 100인 위원회 공동위원장 6명이 청와대와 국회, 기재부, 국토부 등을 방문해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건의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 대행은 "남부내륙철도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초석이며, 남해안관광벨트와 항공산업, 항노화 산업 등의 성공을 위해서는 조기 착공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범도민적 에너지를 모아 정부를 설득하고 5월 말까지는 가시적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