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실종 8개월 된 20대女 추정 시신 발견…연쇄살인?(종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실종 8개월 된 20대女 추정 시신 발견…연쇄살인?(종합)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전 남자친구, 지난해 말 살인 혐의로 이미 구속 상태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자료사진)
    실종된 지 8개월 된 2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연쇄살인 사건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8일 A(21.여) 씨의 어머니는 "한 달에 한 번꼴로 연락하는 딸이 연락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 씨의 마지막 모습은 지난해 7월 13일 자신의 집 근처에서 폐쇄회로(CC)TV를 통해 확인됐다.

    경찰은 A 씨가 2천여만 원의 채무가 있는 점과 그 이후에도 본 것 같다는 동네 상인의 증언 등을 토대로 단순 잠적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했다.

    그런데 A 씨의 전 남자친구 B(30)씨가 지난해 12월 당시 사귀던 여성 C 씨를 말다툼 도중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구속된 사실이 확인됐다. B 씨는 검거 전 연탄가스를 이용해 자살을 기도했지만 실패했다.

    B 씨와 교제했던 또 다른 여성 D 씨는 6개월 전 뇌출혈 증세를 보인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져 화장됐다. 당시 D 씨에 대한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B 씨는 A 씨의 실종도 자신과 무관하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경찰은 B 씨가 검거되기 전의 동선을 추적하던 중 수상한 점을 발견하고 지난달부터 포천시의 한 야산을 수색했다. 지난 13일 오후 3시쯤 A 씨로 추정되는 시신 발견됐다. 시신은 외상을 확인하기 어려운 반 부패된 상태로 여름옷을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B 씨를 상대로 A 씨 살해 여부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B 씨는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재판을 받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는 A 씨의 정확한 사인과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시신 부검과 DNA 신원 확인도 의뢰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