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상 생활속 문제 과학자와 국민이 함께 푼다…'국민생활연구' 본격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일상 생활속 문제 과학자와 국민이 함께 푼다…'국민생활연구' 본격 추진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살충제 계란 파동, 생리대 유행성 논란, 봄철 황사와 미세먼지 등 일상생활에서 나타난 문제를 과학자와 국민이 함께 해결해 나가는 '국민생활연구'가 본격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과학기술을 활용해 국민 생활문제들을 해결하는 '국민생활연구 추진전략'을 제34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심의를 거쳐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민생활연구'는 생활 주변에선 나타난 불편함과 문제 등을 해결할 기술을 민·관 연구자와 국민이 공동으로 연구하는 형태를 말한다. 국민이 R&D 과제기획에서부터 선정‧평가, 수행, 관리, 적용 등으로 이뤄진 R&D 전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

    추진전략을 보면 우선 과학적으로 문제를 사전에 예측하고 문제 발생 시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사전 준비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으로 국내외 이슈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이슈 탐지‧추적‧분석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문제별 중점대응 연구기관을 지정‧운영하고 '국민생활과학자문단'도 운영할 계획이다.

    국민생활연구는 한 가지 문제에 다양한 해결법을 제시할 수 있도록 '복수 과제 지원'을 허용한다. 아울러 기술의 적용 가능성을 중심으로 우수 과제를 선정하는 '국민참여‧경쟁형 R&D' 형태로 추진한다.

    국민생활연구를 통해 거둔 연구성과를 현장에 미리 적용해 그 효율성을 측정하는 '한국형 리빙랩 운영 모델'도 개발·운영한다.

    국민생활연구 과제를 정부 부처·기관별로 이뤄지는 R&D 과제와 연계하기 위해 주요 연구책임자들이 참여하는 '문제별 R&D 네트워크'도 도입·운영한다.

    신종 감염병 등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국민생활문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긴급대응연구' 지원체계도 구축한다.

    국민생활연구 지원 전담조직인 '국민생활연구지원센터'를 설치해 문제 모니터링, 토탈솔루션형 R&D 기획, 유관 기관과의 협력 네트워크 운영, 국민생활연구 성과확산 등을 종합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국민생활연구의 조기 정착과 선도 모델 창출을 위해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2018~2021년)을 실시하고, 올해 약 14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사업계획은 다음달중 확정·공고된다.

    과기정통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과학기술이 실험실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국민생활 속으로 들어가 국민들의 삶의 실질적인 변화를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