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작은 친절로 4천만원 후원받은 다둥이 아빠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잘못 배달된 사진에 엄지척…백혈병 아들 치료비 모금액 껑충

    낯선 이에게 베푼 작은 친절이 더 큰 친절로 돌아온 이야기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미주리주 세달라야에 거주하는 10대 소녀 시드니 유셀튼은 학교 공식 행사를 위해 준비한 검정 드레스를 입어본 뒤 친구의 의견이 궁금해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어 보냈다.

    하지만 사진은 엉뚱한 사람에게 전달됐다. 실제 사진을 전송받은 이는 친구가 아닌 테네시주 스프링힐에 거주하는 여섯 아이의 아버지 토니 우드.

    시드니 유셀튼이 잘못 보낸 드레스 사진.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토니 우드의 다섯 아이가 유셀튼이 드레스 입은 사진을 보고 엄지를 치켜든 사진.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낯선 이에게서 사진을 전송받았지만, 우드는 다섯 아이가 양쪽 엄지를 치켜 든 사진과 함께 "메시지를 잘못 보내셨네요. 외출 중인 아내의 의견은 들을 수 없지만 나와 아이들은 당신이 입은 드레스가 정말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요"라는 메시지로 화답했다.

    이후 유셀튼의 친구 맨디 밀러가 두 사람이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리면서, 우드 가족은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그런데 누리꾼들은 우드의 가족 페이스북 계정에 접속하는 과정에서 우드가 5남매가 아닌 6남매를 뒀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알고 보니 6남매 중 다섯 째인 케즐러(6살)는 2015년 말부터 백혈병 투병 중이었다. '엄지 척' 사진을 찍은 날, 그는 병원에서 화학치료를 받느라 동참할 수 없었다.

    우드는 케즐러의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2015년 12월부터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고펀드미'를 통해 모금 활동을 벌이고 있다.

    누리꾼들이 저마다 소셜미디어 계정에 모금 페이지를 링크한 이후 지지부진하던 후원금이 급증해 현재 목표액 1만 달러(1064만원)를 훌쩍 넘은 4만 718달러(4,333만원)가 모였다.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케즐러.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우드는 페이스북에 "유셀튼으로부터 드레스 입은 사진을 전송받았을 때 '이 사람을 위한 하루를 만들자'고 마음먹고 아이들에게 엄지를 들게 했다"며 "아이들이 트위터에서 유명인사가 되다니 말도 안 된다"고 적었다.

    모금 활동에 동참한 이들은 "케즐러의 쾌유를 빈다", "작은 친절이 더 큰 친절을 낳는 법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