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박수현, 비공개 최고위서 의혹 소명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민주당 지도부는 자진사퇴에 무게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불륜과 여성당직자 특혜 공천 의혹을 받고 있는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만나 해명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 대표실에서 2시간여에 걸쳐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 자리에 참석한 박 전 대변인의 의견을 들었다.

    박 전 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는 그 소명을 상세히 잘 들었다"고 말했다.

    윤관석 최고위원도 "소명을 충분히 들었다"고 확인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가 열렸음에도 여전히 박 전 대변인의 충남도지사 예비후보 자격여부에 대한 결론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이에 민주당이 소명 기회를 제공했음에도 여전히 박 전 대변인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를 통해 박 전 대변인의 예비후보자 적격 여부를 재심사가 진행 중임에도 자진사퇴를 권유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아 당내에서 일부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 전 대변인은 이르면 이날 중 선거 출마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할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