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자수첩]지나친 조치 뒤에는 뭔가가 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기자수첩]지나친 조치 뒤에는 뭔가가 있다?

    뉴스듣기

    광주시 공정한 감사위해 해당업무 본부장과 과장 대기발령

    광주시가 (사)자동차산업밸리추진위원회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면서 광주시 전략산업본부장과 자동차산업과장을 전격 대기 발령 조치하자 갖가지 추측과 의혹들이 쏟아지고 있다.

    광주시는 "감사 착수를 앞두고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는 입장이지만 선례가 없는 워낙 이례적인 조치인 탓에 광주시청 동료 공무원들 조차 광주시의 해명을 이해 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광주시청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해당 본부장과 과장이 뭔가 큰 잘못을 해 내사를 받고 있어 대기발령한 것 같다"는 헛 소문까지 떠돌면서 대기 발령을 받은 당사자들의 명예에 치명타를 입는 부작용이 바로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대기발령이 징계성 직위해제가 아닌 일정기간 해당공무원을 공무에서 배제한 뒤 정확하고 공정한 감사를 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는 광주시의 해명도 일견 이해가 가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백번 양보해도 지나친 조치라는 비난은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당본부장과 과장이 최근 광주테크노파크 원장 선임과정에서 경제부시장과 대립각을 세운 것 때문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번 대기발령조치에 대한 파문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문제가 된 자동차밸리위는 2015년 1월 법인 설립 등기를 완료하고 같은 해 3월말 지정기부금 단체로 지정받았다. 설립 첫해 4억원을 시작으로 2016년 4억원, 2017년 2억5000만원의 예산이 집행됐고, 올해도 3억5000만원의 시비가 집행될 예정에 있는 등 설립 후 모두 15억원이 투입됐다.

    그러나 기부금 사용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끊이질 않으면서 의회로부터 자료제출 요구와 질의가 이어졌지만 관리·감독권을 쥐고 있는 전략산업본부 측이 기부금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유착 의혹과 감싸기 논란이 일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